게시판

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 (전 4:12)

숲같은 노회

  • 이근행
  • 20.10.21
  • 213

  주변에서 보게되는 단풍들이

감성적으로 둔한 사람들의 입에서까지

저절로 탄성이 나오게 하는 가을입니다.

 

하나님의 능력은

벌레 먹어 구멍이 나고

수분이 빠져 오그라들고

변색되어 버린 나뭇잎들.

이제 곧 땅에 떨어질 나뭇잎들에 은혜를 더하셔서

그 모습이 아름답게 하셨고

남자의 계절 가을의 주인공이 되게 하셨습니다.

 

이제 우리들

나이가 점점 더해지고

곧 은퇴하게 되겠지요?

 

벌겋게 달구어진 채로 서쪽 바닷속으로 빠져들어 가는 태양과

나무에서 떨어져 땅을 향하는 단풍 진 낙엽처럼

사람들에게 박수받으며 인정될 수 있기를 소원해봅니다.

 

숲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.

숲은 사람들에게 안식을 주고 생명이 이어지게 합니다.

 

그 숲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.

오랜 시간 여러 사람의 수고와 희생으로 조성되었습니다.

그 숲은 몇 그루의 나무만으로 되어 있지도 않습니다.

 

심어진 나무도 다양하고

때로는 이름 모를 꽃들과

존재감도 없는 것 같은 풀들이 함께 하면서 조화를 이루며

비로소 숲이라고 인정되고

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.

 

노회가

숲같이 존재하며

숲 같은 역할을 해주기를 오래전부터 기도했습니다.


노회가

교회들의 안식처가 되고

교회를 보호하는 울타리로 존재할 때,

 

학교가 되어 가르치고

병원이 되어 치유하고

훈련소가 되어 양육할 때

 

노회에 소속된 교회와

교회에 소속된 성도들 모두는

숲 같노회 안에

참 안식을 얻고 안도하며 나아갈 수 있습니다.

 

이제 그런 노회를 이루는 일을 모두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.

분명 함께입니다.

 

그렇게 함께할

지금보다 더 강하고 좋은 노회라고 인정될 수 있을 것입니다.

 

교세가 큰 교회, 작은 교회

선배와 후배.

연장자와 연소자를 아우르는 모두 함께입니.

 

2:20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

           그리스도 예수께서 친히 모퉁잇돌이 되셨느니라

      21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

      22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

           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

게시판 목록
글을 쓰고라도 가야 될 것 같아서.....
기울어진 운동장
바른 노회 . 좋은 노회
고통이 수반된다고 하더라도
노회가 맞은 위기
임시노회를 앞두고
숲같은 노회
상비부안에 대하여
신호 준수 촉구
총회 참석중인 총대들
정기노회
총회은급재단
축하드립니다
제안 받은 내용들을 정리했습니다
서부시찰 교제의 시간
게시물 검색